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 센서티브
  • 센서티브
    <일자 샌드> 저/<김유미> 역 | 다산3.0
콘텐츠 상세보기
기생 매창


기생 매창

<윤지강> 저 | 위즈덤하우스

출간일
2013-08-14
파일형태
ePub
용량
12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시와 음악, 그리고 사랑으로 조선을 감동시키고 예인으로 존중받은
기생 매창의 단 한 사람만을 위한 행록

매창의 시는 물론 매창에 관한 사료와 부안 지역에 전해지는 야사를 바탕으로 작가의 상상력을 더해, 조선 중기 문인들의 시정을 불러일으킨 예기 매창의 삶과 사랑을 아름답게 직조한 소설이다. 매창은 개성의 황진이, 성천의 김부용과 함께 조선의 3대 명기로 손꼽힌다. 그러나 ‘매창’이라는 이름 자체보다 “이화우 흩날릴 제 울며 잡고 이별한 님 / 추풍낙엽에 저도 날 생각는가 / 천 리에 외로운 꿈만 오락가락하노매라”라는 시와, 그 시에서 “이별한 님”인 유희경에게 지킨 절개, 그리고 한글소설 『홍길동전』을 쓴 허균의 정신적인 연인으로 더욱 유명하다.

이 소설에서 작가는 시와 노래, 거문고 연주에 탁월한 재능을 보였던 매창을 먼저 기억해 주고, 사람의 귀천을 신분과 성별로 나누는 조선시대에 가장 비천한 신분의 여성이었으면서도 맑은 품성으로 영육을 다해 사랑하고 향기롭게 살아내고자 했던 그녀의 단단한 의지를 오롯이 되살렸다.

얼마 남지 않은 죽음을 예감한 매창이 평생 마음속에 아버지로, 스승으로, 사내로 품었던 유희경에게 전하는 연서나 다름없는 미완성 행록을 남겼다는 상상력에서 출발하는 이 소설은, 매창이 ‘서’를 열고 매창의 행록을 전해 받은 유희경이 ‘결(結)’을 덧붙여 미완성의 가슴 아픈 행록을 감동적으로 완성한다.

목차



1부
내 마음 알아줄 사람
금낭 속 선약
천명
도화꽃 붉고 탐스러운 봄날
차가운 매창에 비치는 달그림자

2부
그리움 사무쳐도
구슬 같은 눈물
아는 사람 하나 없는 곡조
소나무처럼 푸르자 맹세했던 날
용을 타고 푸른 하늘로
옥을 안고 형산에서 우노라

3부
꿈속에서나 그릴 뿐
나는 거문고를 타네
안부는 묻지도 못하고
님의 마음까지 찢어질까
오늘처럼 쓸쓸할 줄 몰랐어라
외로운 난새의 노래
이화우 흩날릴 제 이별한 님
한 조각 무지갯빛 꿈
외로운 학

결(結)

작가 후기_ 독자에게 드립니다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