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언지록


언지록

<사토 잇사이> 저/<노만수> 역 | 알렙

출간일
2012-12-05
파일형태
ePub
용량
3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중국에 『채근담』, 로마에 『명상록』, 프랑스에 『팡세』가 있다면
일본에는 『언지록』이 있다!”


일본 유학의 거물 사토 잇사이의 『언지록』4부작의 국내 최초 번역본이다. 그는 메이지 유신과 일본 근대화에 직간접적으로 큰 영향을 끼친 일본의 사상적 스승이며 그가 40년 동안 한 땀 한 땀 정성들여 쓴 이 책에는 그의 마음공부와 사색, 자성의 내용이 담겨있다. 이 책은 당대의 유학자들은 물론, 고이즈미, 오히라 등 현대 일본을 좌우하는 정재계 인사들이 꾸준히 읽고 인용해왔다. 최근에는 경제경영과 기업조직론적 관점에서 『언지록』을 재구성한 『최강의 인생지침서(最强の人生指南書)』가 베스트 셀러가 되어 그 저력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주었다.

책에는 사토 잇사이가 42세부터 82세까지 써내려온 1132조의 금언들이 담겨있다. '짧은 말, 큰 뜻(言志)'에는 수신, 제가, 치국, 평천하의 지혜가 녹아있다. 인간 가치에서부터 사회 통합의 주춧돌, 그리고 하늘의 뜻 까지 잠언들은 인생의 크고 작은 부분을 아우른다. 그러나 야망이나 입신출세처럼 '명리와 금전 등에 관한 이기적 욕망'을 북돋는 대신, '인간이라면 누구나 마땅히 몸소 실천해 이루어야만 하는 목표·목적·결심에 대해 이야기한다. 짧은 잠언 형식으로 쓴 동양의 거의 모든 사상사에 대한 수상록이자 명상록 그리고 주석집인 이 책은 시대와 국경을 뛰어넘어 우리의 마음에도 깊은 울림을 전해준다.

저자소개

일본 유학의 대성자로 일컬어지는 ‘백세(百世)의 홍유(鴻儒)’ 사토 잇사이는 에도 시대 최고 학문 기관인 쇼헤이코의 최고 책임자였다. 그는 어린 시절, 밤에 유흥가로 나가 취객을 때리고 도망치거나 한 제법 난폭한 사무라이였다고 한다. 하지만 어른이 될 무렵 분연히 뜻을 세우고 수양에 전념하여 이른 장년기에 학문이 원만한 군자로 불리게 되었다. 나이 70세였던 1841년 11월 쇼헤이코의 주칸이 되었고, 그의 학덕은 날로 높아져 세상의 태산북두로 불리며 경앙하지 않은 이가 없었다. 이 무렵 쇼군 도쿠가와 이에요시(德川家慶)에게 「역경」을 강의하였다. 또한 그에게 강설을 청하는 다이묘들이 수십 명에 달했다. 막부의 요청으로 시무책을 올리기도 하였고, 1854년 미일화친조약이 체결될 때에는 하야시 후쿠사이를 보좌해 외교문서를 작성하기도 하였다. 저서로는 그가 살아 있을 적에 출판되어 대중들이 접할 수 있었던 「언지록」과 문집 「애일루문시」를 비롯해 90여 권이 있다. 1859년 여름 무렵 병에 걸려 9월 23일 밤에 쇼헤이코 관사에서 향년 88세의 나이로 숨을 거두었다.

목차

【서문】 『언지록』 한국어판 첫 출간에 부쳐
짧은 글, 큰 뜻으로 천고의 심금을 울리다

제1부『언지록』

제2부『언지후록』

제3부『언지만록』

제4부『언지질록』

【옮긴이 해제】
거의 모든 동양의 지혜를 아포리즘화한 좌우명의 절창

【부록】 리더를 위한 일본 최고의 인재 활용 비서秘書
중직심득개조重職心得箇條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